기사 메일전송
안양시, 2022년 달라지는 제도 10選 발표 - 셋째 자녀 출산하면 40만원, 어학시험 실비지원 18종으로 확대 - 최대호 시장,“시민에게 선진국 수준의 행복감 안겨주겠다.”
  • 기사등록 2022-01-05 12:16:48
  • 기사수정 2022-01-05 12:17:03
기사수정

안양시민이 셋째 자녀를 출산하면 40만원을 지원받는다. 어학시험 응시료 지원이 확대되고, 장애인 가정은 여행경비를 지급받게 된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청년들은 심리적 안정을 도모할 수 있다.


안양시가 5일 확대 또는 신설되는 금년도‘달라지는 제도 10선’을 밝혔다.


먼저 출산 가정에 육아용품을 지원하는 ‘아이좋아 행복꾸러미 서비스’사업을 확대한다. 기존 20만원 상당으로 일괄 지원하던 것을 올해부터는 셋째자녀를 낳게 되면 40만원 상당 160종 육아용품을 지원한다. 첫째는 20만원, 둘째는 30만원 상당으로 지원이 이뤄진다.


안양시가 발표한 2022년 달라지는 10선

‘토익’과‘토익스토킹’에 한정됐던 청년층(만19세∼39세) 어학시험 응시료 지원은 중국어, 불어, 일어, 독일어 등 18종으로 늘어난다. 1인당 연 1회에 한해 최대 10만원까지다. 취업에 대한 강박과 사회다변화에 적응이 어려운 청년들은 3개월 동안 주 1회 정신건강 및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다.


5인 이하 장애인 가족에 대해서는 최대 30만원을 여행경비로 지원받게 돼, 코로나19 장기화로 주로 가정에 머물러 있던 장애인들에게도 힐링의 기회가 생긴다. 청년인구 유입 및 지역특화 정규직 일자리 지원 사업으로 시는 청년층 대상 일자리기회를 제공한 구인기업에 대해 2년 동안 인건비를 지원하는‘안양형 뉴딜 청년일자리 사업’을 첫 추진한다.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르는 신 중년층 위해서는 ‘패션 인플루언서 양성과정’을 청사‘베이비부머센터’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열악한 환경에 처한 이동노동자들의 휴식문화공간이 될‘안양시 이동노동자 쉼터’를 신설하기로 했다.


시는 또‘스마트 뷰티제조’전문가 양성사업을 벌인다. 미취업자와 뷰티산업 관련 관내 기업을 연계한 안양형 일자리 발굴을 통해 새로운 직업을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매년 지원해오고 있는 중소기업육성자금 대상에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기업을 추가할 방침이다. 


어린이들에게 기쁜 소식도 있다.  ‘안양형 1인1체 축구야 놀자’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민프로축구단인 FC안양을 연계해 관내 초교 41개교 4학년을 대상으로 축구강습이 이뤄지게 된다.


시는 이밖에도 △ 소상공인 창업 입문 컨설팅 △ 사립학교 비교육용 토지 과세 정상화 △ 의료기관의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연장 △ 초기중견기업의 기업부설연구소 감면 확대 △ 경차 감면연장 및 확대 △ 상권혁신 아카데미 등용문 운영 △ 골목형상점가 지정  △ 상권 바우처 사업 운영 등 모두 20여건의 달라지는 사업을 추진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오미크론 확장 속 코로나19의 위세가 계속되고 있지만 시민행복이 멈춰져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달라지거나 새로운 시책들로 시민의 삶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1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