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꿈인 듯

엄동의 한파에 홀로 핀


한 송이

붉은 장미꽃을 바라본다.


어쩌자고

이 겨울 한파에 피었을까


옷깃을 

흔드는 바람처럼


수많은 

생각들이 나를 흔들어 댄다.


그래

넌 꽃이었어


붉은 빛 

아름다운 꽃


세상에서

가장 빛나고 아름다운 꽃이었어


그런데 

그런데 말이야


다른 건 몰라도

너만은 이 겨울이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는 참 좋겠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0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