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24일 라디오방송에 나와 “10년 전 강남 아파트값이 40% 떨어졌다”면서 아파트값 하락에 대비해야한다고 강력경고했지만, 과천아파트값은 중대형에 이어 중소형도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과천중앙공원 너머 보이는 과천푸르지오써밋. 이 단지 작은평형 아파트도 11월 들어 신고가를 경신하는 등 과천아파트 값 신고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이슈게이트 



24일 과천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11월 들어 과천 신축아파트 중대형과 중소형에서 잇따라 신고가가 나왔다. 재건축을 추진 중인 아파트에서도 신고가가 이어졌다.


업계와 국토부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2일 과천센트럴파크푸르지오써밋 114.92㎡(이하 전용면적, 11층)가  28억3천만원에 계약된 데 이어 13일 과천푸르지오써밋 59.934㎡(9층)가 신고가인 17억4천만원에 거래됐다.


25평규모인 전용면적 59.934 ㎡ 과천푸르지오써밋아파트는 10월1,10월2일 17억,17억2천만원에 거래됐다. 

정부의 아파트값 하락 경고에도 불구하고 한 달 열흘 사이 2천만원을 더 올려 계약한 것이다.


과천푸르지오써밋에 이어 재건축을 추진 중인 주공8단지 73.02㎡도 17억2천만원에 거래됐다. 

이 평형은 10월11일에 16억5천만원에 거래돼 한 달 여 사이 7천만원이 오른 셈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과천의 아파트값은 지난 10월 월간 기준으로 0.30% 올랐다.

과천은 또 지난주 (15일 기준)주간가격동향을 보면 전전주 0.08%에서 0.14%로 상승폭을 키웠다.


정부경고와 함께 과천부동산업계서도 “전반적으로 매물이 나오지 않는데다 찾는 사람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고 말할 정도로 아파트값 하방압력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서울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의 가격동향은 여전히 상승기조가 이어지고 있고 한국부동산원 통계가 보여주듯 과천도 여전히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금부자들이 길게 보고 똘똘한 아파트를 장만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9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