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0원 줄게, 헌 캔 ․ 페트 다오’ 안양시가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안양시는 캔·패트병 AI자원회수기기인 일명 ‘네프론’ 50대를 도입, 관내 15개소에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네프론은 인공지능 순환자원 회수로봇으로 딥러닝 알고리즘 기술이 적용, 투입 시 재활용 가능한 캔 또는 페트병인지 선별하는 기능을 갖췄다.


23일 최대호 안양시장이 평촌 중앙공원 롤러스케이트장에 설치된 네프론을 찾아 평촌중학교 학생 20여명과 함께 시연을 했다. 사진= 안양시


재활용 가능한 캔이나 투명페트병을 투입할 경우 사용자에게 개당 10포인트를 지급한다. 2천 포인트 이상 적립한 경우 개인 계좌로 환급받거나 기부할 수 있다.

가정에서 흔히 배출되는 캔과 페트병인 만큼 시민들로서는 자원재활용에 환급 및 기부도 가능해 많은 참여가 기대된다.


네프론이 설치된 15개소는 곳은 평촌중앙공원, 안양종합운동장, 어린이교통공원, 평촌역 광장, 만안종합사회복지관, 관약·석수역 2번 출구, 명학공원, 병목안캠핑장 등 시민들이 많이 다니는 장소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23일 오전 중앙공원 롤러스케이트장에 설치된 네프론을 찾아 직접 캔과 페트병을 투입하는 시연을 했다. 여기에는 평촌중학교 학생 20여명도 함께했다.


최 시장은 이 자리에서“무심코 버리는 페트병이 환경오염의 원인이 된다는 사실을 많은 이들이 모르고 있다. 버리되 분리해서 버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나부터 라는 생각으로 자원순환 활동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며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에 학생과 시민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안양시는 예산 20억원을 투입해 22년 2월까지 안양시 관내 자원회수기기(캔형, 페트형) 100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만안구 50대(15개소), 동안구 50대(14개소) 설치할 예정이며 이번 1차로 만안구 8개소, 동안구 7개소에 50대를 설치했다.    


시는 시민들의 네프론 사용빈도 및 만족도 등을 분석해 50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89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