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장동 5개 지구 아파트 분양을 담당했던 분양 대행업체 대표 이모씨가 2014년 초부터 2015년 3월까지 남욱 변호사 등에게 43억원을 건넸고, 이 가운데 2014년 6월 지방선거 이전에 건넨 돈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재선(再選) 선거운동 비용으로 사용됐다는 검찰진술이 나온 것으로 전해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조선일보가 19일 보도했다.


보도가 나오자 이재명 후보는 “검찰이 이상한 정보를 흘려서 나를 나쁜 사람으로 몰고 간다”라고 반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사실무근이라며 수사검사를 고발하겠다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이 몸통이다”라며 즉각적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대대적 공세를 펴고 나섰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수사팀은 최근 이씨의 계좌 내역 등을 확보해 이씨에게서 나온 43억원이 남욱 변호사와 김만배씨 쪽으로 전달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현금으로 인출한 돈을 쇼핑백에 담아 남욱씨 등에게 전달하거나 김만배씨 주변 인사 계좌로 송금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씨는 화천대유 고문을 맡았던 박영수 전 특검의 친척이다.


검찰은 전달된 돈의 용처와 관련, “43억원 중 2014년 6월 지방선거 이전에 건넨 돈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재선 선거운동 비용으로, 이후 전달된 돈은 대장동 사업 인허가 로비 비용으로 쓰인 것으로 안다”는 대장동 사업 관계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실제 그 돈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후보 캠프 또는 정·관계 인사에게 유입됐는지를 쫓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관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방선거를 앞둔 2014년 4월 공사를 나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가, 이재명 시장이 당선되자 7월 공사에 복귀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다만 검찰은 ‘43억원’이 당시 유씨 등에게 전달됐는지 여부는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와 김만배씨는 검찰에서 “로비가 아닌 사업비로 썼다”고 부인했다고 한다. 




민주당 43억원 의혹 파문, 수사검사 공수처 고발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서울중앙지검 산하 '대장동 의혹' 수사팀 검사를 피의사실공표, 공무상기밀누설 혐의 등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참고인의 진술을 특정 언론사 기자에게 알리는 방법으로 피의 사실을 공표하고 공무상 비밀을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관계자가 19일 '대장동 43억원 의혹' 파문과 관련해 수사검사를 공수처에 고발하고 있다. 민주당제공=연합뉴스 


 민주당은 이날 조선일보가 보도한 기사 3건을 지목, '대장동 일대 아파트 분양을 담당했던 분양 대행업체 대표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남욱, 김만배 씨에게 43억원을 전달한 사실을 확인했다', '성남시장 재선 선거비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안다'는 내용의 참고인 진술이 공개된 점을 문제 삼았다. 


특히 '검찰수사가 이재명 후보 주변을 향할 수밖에 없게 됐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이 후보와 43억원을 연관짓는 듯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남욱, 김만배에게 전달된 43억원이 이 후보의 성남시장 재선 선거비용으로 사용됐다는 참고인의 진술은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라며 "선거 중립성을 해치는 허위 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예외 없이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8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