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 문원동에 최근 색색깔 뜨개옷을 입은 겨울나무들이 등장했다. 


과천시 문원동 가로수에 입혀진 형형색색의 뜨개옷. 사진=과천시청 


  18일 과천시에 따르면 나무 뜨개옷은 문원행복마을관리소가 문원동 주민 100여 명으로부터 재능기부를 받아 마련했다.

뜨개옷은 과천시노인복지관에서부터 시립문원도서관까지 문원로 약 500여 미터 구간의 가로수 110여 그루에 입혀졌다. 


  문원행복마을관리소는 나무에 옷을 입혀 겨울을 나게 함으로써 냉해와 병충해를 막아 수목을 보호하고, 월동을 도와주는 친환경 활동을 통해 도심속 자연생태를 보존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지난 16일 문원행복마을관리소 직원들과 마을주민 등 25명이 나무에 뜨개옷을 입혔다. 

  

나무 뜨개옷 입히기에 참여한 문원동 주민은 “마을 주민들이 모두 한마음이 되어 뜨개옷을 직접 만들고, 완성된 옷을 나무에 입히면서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좋았다. 가로수길을 걸으며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오택 문원동장은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마을공동체 형성에 기여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앞으로도 많은 주민과 함께 더욱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86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