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구성을 두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등 사이의 내부 갈등설과 혼선이 노정되면서 윤 후보 지지율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18일 국민의힘 당사로 들어서는 윤석열 후보. 최근 선대위 구성을 두고 갈등설이 노정되면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처럼 국민의힘과 보수 지지층 결집력은 약화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진보 지지층은 결집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1월5일 윤석열 후보 선출 뒤 이재명 후보의 잇단 실책으로 지지율 차이가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지자 대선 위기감이 확산됐다. 

이에 따라 내부 자성론이 강력 대두되고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합당을 추진하는 등 결속력을 높이고 있다. 



윤석열 36%, 이재명 35%로 좁혀져...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도 지지율 반등 



18일 4개 여론조사업체 공동조사 결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1%포인트 차로 크게 좁혀지고 국민의힘 지지율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급반등했다.


18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사에 따르면 15~17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9명을 대상으로 전국지표조사(NBS)를 실시한 결과 차기 대선 4자 가상대결에서 윤석열 36% 이재명 35%로 나타났다.

윤석열은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반면, 이재명은 3%포인트 오르면서 격차가 전주 7%포인트에서 금주 1%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5%, 심상정 정의당 후보 4 5% 순이었다. '태도 유보층'(없음·모름·무응답)은 18%로 집계됐다.


내년 대선에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적극 투표층(82%, 816명)에서는 윤 후보 41%, 이 후보 38%로 집계됐다.

지지 여부와 무관하게 '당선 가능성'을 물은 결과 윤석열 42%, 이재명 38% 안철수 1%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36%, 민주당은 2%포인트 반등한 33%로 격차가 3%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3% 순이었다. 유보층은 20%였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역시 44%로 전주보다 5%포인트 급반등했다. 

부정평가는 52%로 5%포인트 낮아졌으며, 모름/무응답은 4%였다.


내년 대선의 성격에 대해선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정권 심판론)'이 47%,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국정 안정론)'이 41%로 집계됐다.


정권 심판론은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했고, 국정 안정론은 3%포인트 반등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30.2%.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8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