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안양시는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8 일 수험생 교통편의를 돕기 위해 비상수송차량 51 대를 운영한다. 

개인택시 32 대를 포함해 순찰차와 사이카 등이다.


안양시는 지난해 수능일에도 인덕원역 등 안양시내 4개역에서 수험생 교통편의를 도왔다. 사진=안양시청
 

배치장소는수험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4 개역, 안양역, 범계역, 평촌역, 인덕원역 일대다. 

안양시는 공무원과 모범운전자회로 구성된  4 개반  157 명의 특별교통책반을 꾸렸다.


시험당일인  18 일 오전  6 시 반부터  9 시까지  19 개소 수험장주변의 교통질서를 확립한다.

교통대책반은 경찰과 함께 진입로와 교차로를 중심으로 우회를 안내하고 지각이 우려되는 수험생을 발견할 경우 긴급 수송에 나서게 된다.


특히 수험장 주변 불법주·정차 방지를 위한 계도활동과 더불어 견인차량도 배치할 계획이다.


18일 안양에서는 모두  19 개교 (만안구 4, 동안구 15)에서  8천 388 명이 수능을 치른다. 

지난해  8천521 명 대비 1.6%(133 명 ) 줄었다. 

시험은 오전  8 시  40 분 국어영역을 시작으로  5 교시 제 2 외국어까지 오후  5 시 45 분 종료된다 .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8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