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대권 도전 선언에 1일 이른바 '안철수 테마주'로 엮인 종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안 대표도 큰 손실을 입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안 대표가 창업한 회사인 안랩은 전 거래일보다 13.05% 내린 7만1천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안 대표는 올해 상반기 말 기준으로 안랩 지분을 18.6% 보유한 최대주주다. 

수년 전부터 '안철수 테마주'로 거론된 다믈멀티미디어(-12.81%), 써니전자(-10.38%), 까뮤이앤씨(-9.47%) 등도 동반 급락했다.   


안철수 국민의당대표가 지난 2017년 5월 대선서 3위로 낙선한 뒤 두달 후 기자회견에서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자료사진 


이처럼 안랩을 포함해 안철수 테마주가 급락한 것은 안철수 대표의 이날 대선출마선언이 무리수라고 투자자들이 판단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의 출마로 보수분열이 노정돼 그동안 그가 주장해온 정권교체 슬로건과 모순된다는 비판이 크다. 


안 대표는 이날 대권출마를 발표했다.

그의 대권 도전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12년 무소속으로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단일화를 추진하다가 중도 하차했고, 2017년에는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21.41% 득표율로 문재인, 홍준표 후보에 이어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7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