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오는 일요일(17일)엔 두꺼운 외투를 꺼내 입어야 될 것으로 보인다.


10월 중순으로 넘어가면서 서울대공원 산책길에 낙엽이 떨어져 겨울이 깊어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이슈게이트 



기상청은 오는 17일에 올가을 첫 한파특보가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한파특보가 내려진다면 올가을 처음이다. 


14일 기상청은 이번 주말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기온이 올가을 처음으로 0도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17일 내륙지역엔 첫서리가 내리고 첫얼음이 얼기도 하겠다.  

 

최근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던 상황에서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는 데다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추위가 더 심하게 느껴질 것으로 보인다.  

체감온도가 실제 기온보다 2~6도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토요일인 16일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일요일인 17일 아침엔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인 곳이 나타날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15일과 16일 오전 수도권을 뺀 지역에 내리는 비가 기온 하강을 부추기겠다. 


 이번 주말 추위는 월요일인 18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번 추위는 고도 5㎞ 상공에서 북서쪽으로부터 영하 25도를 밑도는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하고 지상에선 대륙의 찬 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파특보 주의보는 ▲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를 나타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영하 12도 이하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일 때 ▲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내려진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