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석열 “정신머리 바꾸지 않으면 당 없어져야” 발언 파문 - 홍준표 유승민 반발 “눈에 뵈는 게 없나” “오만 방자”
  • 기사등록 2021-10-14 10:50:30
  • 기사수정 2021-10-14 12:00:31
기사수정

국민의힘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3일 오후 제주시 연삼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주도사진기자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당 해체”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그는 “(홍준표 유승민 후보가) 민주당과 손잡고 나를 공격한다. 이런 정신머리 바꾸지 않으면 이런 당 없어져야 맞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은 "오반방자""문재인 충견주제에"라며 강력반발하고 나섰다.

원희룡 전 지사도 "실언이자 당원 모욕"이라고 가세했다. 


윤 전 총장은 1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정치판에 들어오니까 이건 여당이 따로 없고 야당이 따로 없다"며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토론 과정에서 자신을 향한 비판이 강도가 세다는 점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면서 당이 해체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서 부적절 논란이 커지고 있다. 


그는 유 전 의원에 대해선 "고발사주 (의혹을) 가지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해가면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공격한다)"면서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고 질타했다.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도 '제주를 한국의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거론하며 "그 사막에 대형관광호텔 시설, 도박장을 때려 넣은 라스베이거스에 살고 싶은가"라고 반문한 뒤, "무책임한 이런 '사이다', 건설업자나 좋아하는 이런 공약을 하는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와서 폭탄을 던지고 다닌다"고 비판했다.


그는 더 나아가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으며,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나"라고 반문한 뒤,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참 당이 한심하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나는 이 당을 26년 간 지켜온 사람”



이에 홍준표, 유승민 예비후보는 발끈했다.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참 오만방자하다"며 "들어온지 석달밖에 안된 사람이 뭐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해체 해야 한다?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문대통령과 한편이 되어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하여 장모비리, 부인비리를 방어하다가 사퇴후 자기가 봉직하던 그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비리, 본인비리를 본격적으로 수사하니 그것은 정치수사라고 호도한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내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루었지만 다음 토론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 하겠다"며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유승민 “문재인 정권 충견노릇해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냐?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라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걸핏하면 '털어서 뭐 나온 게 있나?'라고 하는데 10원짜리 하나 안 받았다던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됐었고,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 본인의 고발사주 의혹, 윤우진 사건 거짓말 의혹, 화천대유 김만배가 부친 집 사준 의혹 등등은 뭔가"라고 반문했다. 


 또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 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도 그만합시다. '조국 수사는 문재인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수사였다'고 말했죠? 끝까지 문 대통령을 지키려고 우리 당에 온 거 아닌가"라며 "본인과 부인, 장모 사건들부터 챙기시고, '1일 1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고 말했다.


이어 "무서워서 손바닥에 '王'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냐?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 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냐?"고 비난을 퍼부었다.



원희룡 “당은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 위해 있는 것 아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한 데 대해 “검증을 하다 보면 후보 개인은 매우 불편하거나 힘들 수 있지만, 그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고 당원을 모욕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경선 과정에서 후보 검증은 필수적인 요소다. 국민의힘 소속 경선 후보로서 당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길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최우선 목표는 정권교체다.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를 하기 위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윤 후보는 검증과정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기보다 국민께서 납득하실만한 해명을 하는 것이 올바른 경선의 자세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화살을 당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 떨어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내 대권 경쟁자들의 검증 공세를 되받아치는 과정에서 '당 해체'를 언급한 데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입장이 (상대 후보) 공격에 반응하는 것이었다면, 그 화살을 당 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이 좀 떨어지기에 의아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