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의회 의장을 지낸 황순식 정의당 경기도당위원장은 6일 국회서 열린 정의당 대선 경선에서 4위를 기록했다.


오른쪽서 두번째가 황순식 위원장. 가장 왼쪽이 1위를 차지한 심상정 의원. 황순식페이스북 


6일 정의당 발표에 따르면 심상정 의원이 총 1만1천828표 중 5천433표(46.4%)로 1위에 올랐으나 과반 득표에 실패했다. 

이정미 전 대표는 4천436표(37.9%)를 얻어 2위를 기록했다.


이어 김윤기 전 부대표 1천448표(12.3%), 황순식 경기도당위원장 386표(3.3%) 순이었다. 


당원투표 결과 심 의원이 과반득표에 실패하면서 이 전 대표와 결선을 치르게 됐다.

정의당은  7~12 일 온라인·자동응답전화 투표를 거쳐 12 일 대선후보를 확정한다.


황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결선에 올라가지 못했다. 지지해 주시고 응원해주신 분, 그리고 선본분들, 도움 주신 모든 분들께 참 고맙고 죄송하다”고 낙선의 변을 올렸다.

 그는 “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의 변화를 바라는 모든 시민들과 정의당의 내년 대선, 지선 승리를 위해 담대하게 나아가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이날 경선 결과 발표 후 인사말에서 "치열한 경선을 열망한 당원의 마음이 반영된 것으로 생각한다"며 "2차에선 본선에서 당당히 정의당의 승리를 이끌 후보를 선택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022년 대선을 정의당의 시간으로 만들겠다. 거대 양당이 장악한 대선판으로 치고 들어가겠다"며 결선투표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