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6일 "대장동 사건 수사, 미적거리면 한국정치 엄청난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검경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신복지 공약 8대 분야 120대 과제 발표를 마친 뒤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저는 대장동 개발비리의 철저하고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정부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 가동하자고 여러 차례 제안했다. 이 사건의 진상규명이 미흡하거나 늦어지면, 여야 정당을 포함한 한국정치와 국가미래가 엄청난 혼란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려가 이미 나오고 있다"라며 "사건 핵심 관련자들의 소환이 지체되고, 휴대전화 등 핵심 물증의 압수수색도 미진하다는 비판이 벌써 제기되고 있다. 검찰과 경찰의 수사의지와 능력에 대한 의심도 보도되기 시작했다"라며 검경의 미온적 수사를 질타했다.


그는 "혹시라도 검경이 이 사건을 어정쩡한 선에서 봉합하려 한다면, 예상되지 못한 사태로 번질지도 모른다"라며 "그 피해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안게 된다. 그리고 그 책임은 검경에 돌아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그는 "검경에 강력히 요구합니다. 핵심 용의자들이 증거를 은폐하고 국민의 눈을 가리기 전에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 달라. 관련자는 여야와 지위에 관계없이 엄정히 수사하고 법에 따라 처리해 달라. 부동산으로 부당하게 이득을 챙기고, 천문학적 돈잔치를 벌인 범죄자들을 엄벌해달라"라며 "국민은 진실을 은폐하려는 그 어떠한 시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향해 "김부겸 총리께도 다시 한 번 요청드립니다. 검찰, 경찰, 국토부,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이 힘을 모아 진상을 규명하도록 정부합동수사본부를 구성하시기를 거듭 촉구합니다"라고 합수부 설치를 압박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