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왕이 되고 싶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일 TV토론회서 한문으로 왕자가 쓰여진 왼손바닥을 들어보이고 있다. MBN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에 나올 때 왼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써놓고 출연했다. 

 지난 1일 MBN 주최로 열린 5차 TV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이 홍준표 의원과의 1대1 주도권 토론에서 손을 흔드는 제스쳐를 하면서 손바닥에 적힌 '왕'자가 선명하게 포착됐다.

지난 3차와 4차 TV토론회에서도 손바닥의 '왕'자가 잠깐씩 보였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세 차례 TV토론회에서 임금을 뜻하는 한자 '왕'자가 그려진 윤 전 총장의 손바닥을 캡처한 사진이 나돌면서 이슈가 됐다.

 "이걸 일부러 노출한 건지 실수한 건지 궁금하다" "역술인이 써주거나 시킨 것 같은데" "무속인이 써준 부적인 듯" "맙소사. 합성인 줄 알았는데 사실이네요" "예전에도 국민을 백성이라고 하더니 진짜 대통령을 왕이라고 생각하는 듯" 등 의견이 잇따랐다.


  경쟁자 홍준표 의원은 무속인 개입설에 가세하며 비판했다.

그는 SNS에서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며 "참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 이웃에 열성 지지자 아주머니들이 계신데 이 분들이 1층에 주차돼 있는 차 옆에 오셔서 ‘꼭 정권교체 해야 한다’고 응원도 해 주시고, 종종 음식도 해서 가져다 주시곤 한다”며 “3~5차 토론회 때 차 앞에 오셔서 꼭 정권교체 하라면서 손바닥에 ‘왕’자로 보이는 선을 그려주셨는데 어제 5차 토론회 때는 손을 펴보니까 너무 크게 써 주셔서, 토론회 가는 차 안에서 손세정제로 지웠는데, 매직으로 써서 잘 안 지워졌다”고 했다. 관계자는 "성의를 받은 것이라 숨길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