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오수 검찰총장은 30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 중인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 사건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여야, 신분, 지위 여하를 막론하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경찰 등 다른 기관과도 실체적 진실 발견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필요한 경우 자료도 공유하라"며 "검찰은 소추를 담당하고 있으므로 더욱 책임감을 느끼고 수사에 임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 전날 김태훈 4차장검사의 지휘하에 검사 16명과 대검 회계분석 수사관 등으로 구성된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검찰의 대장동 전담수사팀 구성과 관련, "수사팀엔 친정권 검사들이 다수 포진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엄정수사에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중앙지검은 대장동 게이트 첫 폭로 뒤 2주 만에 특별수사팀을 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정수 중앙지검장은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 박범계 법무장관의 고등학교 후배, 김태훈 차장검사는 윤석열 징계에 앞장 선 실무담당자였다. 경제범죄형사부 유경필 부장검사는 이정수 지검장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 공작사건 최대 수혜자인 송철호 사위인 김영준 부부장검사까지 수사팀에 포함됐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며 "참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범계 법무장관이 검찰총장과 수사팀을 실질적으로 총괄 지휘하고 있고 수사팀 구성에서도 박범계 장관이 깊숙이 개입했을 것이란 추정을 넉넉히 할 수 있다"며 "여당 대선 유력주자에 관한 대형 비리게이트 사건을 여당 현역 국회의원인 법무장관이 총괄지휘하면 어떻게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결과를 내놓는다고 한들 여전히 꼬리 자르기, 몸통 감추기가 뻔하다"라면서 "대장동 게이트 진실규명을 위해 반드시 특검·국조를 진행해야 한다"며 특검을 주장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