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23일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5일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춘향이인 줄 알았는데 향단이', '허접한 여자'라고 한 게 홍 의원"이라고도 주장했다.

또 "급하면 친박(친박근혜)들을 실컷 이용하고 선거 끝나고 버렸다"라고 홍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TV토론 등에서 자신을 '배신자'라고 말한 홍 의원을 두고 "홍 의원은 제게 그럴 자격이 없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제 말씀을 들었다면 안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저는 배신자가 아니라 보수의 '백신'이었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9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