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매물 절벽 속에서도 과천시 아파트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과천시 아파트 재건축이 진행되면서 도시의 스카이 라인이 새롭게 바뀌고 있다. 오른쪽이 과천래미안센트럴스위트이고, 왼쪽이 과천센트럴파크푸르지오써밋이며, 가운데 외벽에서 푸른 빛이 도는 아파트가 연말 입주 예정인 GS자이다. 사진=이슈게이트  


24일 국토부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9월 5일 원문동(갈현동) 래미안슈르 137.211㎡(이하 전용면적·18층)는 21억5천만원에 계약됐다. 



래미안슈르 137㎡,  한 달 사이 1억2천 올라 



이 아파트 같은 면적은 8월21일 21억원(21층), 7월30일 20억3천만원에 거래됐다. 

한 달 사이 1억2천만원이 오른 셈이다.


또 별양동 래미안센트럴스위트 118. 88㎡(21층)은 24억 5천만원에 거래됐다.

이 평형 아파트는 올 해 들어 거래 기록이 없다.



추석연휴 영향 과천시 상승률 둔화 




2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다소 둔화됐다. 

두 달 넘게 이어진 상승세에는 제동이 걸렸지만 일시적 소강상태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9월 셋째 주(20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36%로, 전주(0.40%) 대비 0.04%포인트 줄었다. 

7월 둘째 주 이후 이어진 역대 최고 상승률 신기록 행진이 9주 만에 멈췄다.


연휴 기간 거래가 줄어들면서 상승폭도 줄었다는 게 한국부동산원 설명이다.


과천시는 0.12%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주 상승률 0.16%보다 다소 둔화됐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