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준표 “대장동 의혹, 영화 아수라 연상시켜...이재명 오래 못 가”
  • 기사등록 2021-09-22 11:10:14
  • 기사수정 2021-09-22 11:19:40
기사수정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 대장동 택지개발’ 의혹을 타격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홍준표페이스북 




그는 추석 직전 토론에서 ‘조국수홍’발언으로 지지율 하락세를 겪었다. 

그러자 그는 최근 보수진영 표를 얻기 위해 이 지사의 대장동 의혹사건에 화력을 퍼붓고 있다.


홍 후보는 22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를 비난하면서 영화 ‘아수라’를 거론했다.


홍 후보는 “(대장동 개발은 시행사와) 이재명 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토건비리”라면서 “(이 지사가) 그렇게 당당하다면 왜 특검을 못 받느냐,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했다. 


2016년 개봉한 ‘아수라’는 비리와 위법을 일삼던 안남시장 박성배(황정민)가 비참한 최후를 맞게 되는 내용이다. 


홍 후보는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자 선정 당시 실무자 내부망에 문제를 지적했다가 묵살당하고 심지어 사업을 진행하던 담당팀도 교체됐다’는 보도를 소개하면서 “성남시 공무원들의 폭로가 쏟아지는 것을 보니 이재명 시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홍 후보는 “야당에서 특검법을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지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 지사가 ‘대장동 택지개발을 공공개발로 돌려 5500억원의 이익금을 환수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공공개발이건 민간개발이건, 심지어 재건축도 언제나 공원용지나 도로 등 공공용지를 기부 채납받는다”며 “(이재명 후보가) 그걸 두고 공공으로 이익 환수했다는 어처구니없는 말로 국민들을 현혹했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