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9일 설악산에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설악산 첫단풍은 28일, 절정은 10월17일쯤이다. 사진=KBS캡처 


단풍의 계절이 돌아왔다.


완연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면서 추석연휴에 설악산 등에 나들이객이 몰렸다.

설악산엔 추석 전날인 20일 자동차와 사람들 행렬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주차장엔 차량들로 꽉 찼다. 


설악산은 다음 주인 28일쯤 첫단풍이 든다.  

산 정상에서부터 20% 정도 단풍이 들었을 때를 가리켜 '첫 단풍'이라고 부른다.


단풍은 일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면 들기 시작한다. 

특히 9월 상순 이후 기온에 좌우된다.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진다.


설악산 단풍 절정은 10월17일쯤으로 예상된다. 

첫 단풍 이후 2주 정도 지나면 산 정상에서부터 80%가량 단풍으로 물드는 '절정'을 맞는다.



19일 설악산에 빨간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사진=연합뉴스 



오대산과 북한산은 10월 중순과 10월말쯤 단풍이 한창일 것으로 보인다. 

내장산은 10월18일 단풍이 들기 시작해 절정은 11월7일쯤이다.


단풍은 하루에 20~25km 속도로 남하한다.



지난해 10월14일 단풍이 제대로 든 설악산의 모습. 자료사진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7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