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난 8월 한 달 동안 경기 군포시와 안양 동안구 아파트값이 3.4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8월 한 달 동안 전국에서 두 번째 상승률이다.


안양 동안구의 아파트단지. 


이 같은 사실은 17일 한국부동산원 8월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조사에서 나타났다.



오산시 3.61% 상승해 1위...의왕시는 3.14% 


 

지난 8월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경기도 오산시로 3.61% 상승했다.

평택시가 3.16%, 의왕시가 3.14% 올랐다. 

한국부동산원은 “GTX-C 노선 효과와 저평가 인식 등이 상승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성남시는 1.97%, 과천시는 1.0% 올랐다.



9월 둘째 주 조사선 의왕시 상승률 높아 



한국부동산원의 9월13일 기준 9월 둘째주 주간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경부1권역에서 의왕시가 0.69%로 상승률이 가장 높다. 

이어 군포시가 0.65%, 안양동안구가 0.52%, 성남시가 0.28%, 과천시가 0.16%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