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마침내 15일 의원직을 사퇴했다. 

사퇴선언 1주일만이다.


이 전 대표는 대선후보 당내 경선 충청에서 대패하자 8일 전격 의원직 사퇴수를 던졌다. 

그러나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가 내년 종로구선거와 원팀정신 훼손 위험 등을 들어 사직안처리를 반대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호남경선을 앞두고 자신의 진정성을 강화한다는 차원에서 15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 신속한 사직안 처리를 거듭 요청해 15일 본회의에 상정됐다.  


이 전 대표의 지지율은 사직서 제출 이후 가파르게 상승해 호남대첩에서 승부결과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이낙연으로선 정치인생의 최대승부이자 마지막 승부를 위해 사직안처리를 마무리한 것이다.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의원직 사직안은 총 투표수 209표 중 찬성 151표, 반대 42표, 기권 16표로 가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사직안이 가결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 전 대표는 표결 전 신상발언을 통해 "동료의 사직을 처리해야하는 불편한 고뇌를 의원 여러분께 안겨 드려 몹시 송구스럽다"며 "누구보다도 서울 종로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저에게 임기 4년의 국회의원을 맡겨주셨는데 그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돼 사죄드린다. 또 보좌진 여러분께도 사과드린다"며 울먹였다.


그러면서 "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결심했다"며 "저의 결심을 의원 여러분께서 받아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며 가결을 호소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직안은 앞서 13일 가결됐다. 

찬성 188표, 반대 23표, 기권 12표였다.


두 의원의 사직안 처리로 내년 3월9일 대선과 함께 서울 종로, 서초갑지역구에서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