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난달 수도권 집값이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1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의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1.29% 올랐다. 

2008년 6월(1.80%)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안양시동안구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이슈게이트 


경기에서는 군포시((2.89%), 안양 동안구(2.88%) 등이 눈에 띄게 올랐다. 

서울 접근성과 교통 개선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오산시(2.85%)도 저평가 인식으로 많이 올랐다.


서울은 노원구(1.34%)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국 부동산원은 "군포시와 안양동안구, 오산시 등은 GTX 등 교통 호재가 있거나 저평가 인식으로 올랐고, 서울은 재건축 등 인기 단지와 중저가 단지 위주로 집값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전셋값 역시 지난달 경기도가 1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다.


 

경기는 0.95%에서 1.03%로 오름폭을 키우며 2011년 9월(1.67%)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