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신선대(성인대)를 찾아 가는 길이다.

미시령 옛길 화암사에서 올라갔다.

왼쪽으로 권금성이 눈에 쏟아져 들어오고 

오른쪽으로 울산바위가 가슴에 다가온다. 

미시령 터널이 발아래로 지나간다.

9월의 설악은 푸르고 수려하며 강건하다.


백로를 지나고 추석과 추분을 앞둔 12일 설악산에서. 글 사진=전혜란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