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강아지와 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 문 대통령은 이 사진을 1일 청와대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청와대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아지 7마리 사진을 올렸다.

청와대에서 김정숙 여사와 강아지와 노는 모습을 찍어 올렸다.


문 대통령은 “석달 전 <마루>와 <곰이> 사이에서 태어난 풍산개 새끼 7마리가 모두 튼튼하게 자랐습니다”라며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의견에 따라 이름을 <아름>, <다운>, <강산>, <봄>, <여름>, <가을>, <겨울>로 지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가장 귀엽고 활발할 때입니다. 이번에도 희망하는 지자체들이 있다면 두 마리씩 분양하겠습니다”라는 내용이었다.




이에 100여명이 댓글을 달았는데 “보기 좋다”고 지지를 한 사람도 많았지만 일부는 “지금 서민은 집 문제로 골 아픈데 에휴”라고 한숨 쉬는 댓글을 달았다.  



현직 의사 " 보건의료 노조 총파업 예고한 날에...좀체 이해 안 돼"



문 대통령이 풍산개 사진을 올린 1일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총파업을 예고한 날이었다.

협상 끝에 총파업은 철회됐지만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개 사진을 올린데 대해 현직 의사가 나서 페이스북을 통해 “좀체 이해가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이주혁 성형외과 전문의는 1일 페이스북에 “지금 대통령이 이런 사진을 올릴 시기는 아니다. 단 몇시간 후,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다 해도 정부는 단 한 마디도 할 말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동안 정부 코로나19 대응을 적극 옹호해왔다.


그는 “강아지들은 상근자들한테 맡기고, 대통령이 이 심각한 문제를 돌파하도록 실무자들을 다그치고 무엇보다 철통같이 예산을 막고 있는 기재부를 끌어내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집무를 안 보고 지금 강아지를 돌보고 텃밭 농사나 하고 있을 거라고는 생각 안한다. 그런데 코로나 방역이 턱밑인 지금 상황에서 이런 사진이 올라오는 건 좀체 이해가 안 된다”라고 했다.


그는 “간호사 대나무숲에 올라오는 글들을 읽어 보면 기가 찬다. 음압병실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이 어떤 일상을 보냈는지, 그들이 없이는 아예 코로나 환자들 병상이 돌아갈 수도 없는 상황에서 그들이 어떤 처우를 받았는지 누가 살피기는 하는가”라며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정부의 대책은 그 현장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이들은 버틸만큼 버텼다”라고 했다.



청와대 " 풍산개 많이 자란 것 공유가 목적, 널리 이해해달라"


이 같은 부적절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이 항상 긴박하게 돌아간다는 점을 생각하면 언제 사진을 올리든 또 비판받을 것"이라며 "널리 이해달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번 풍산개 올리셨을 때 국민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셨기 때문에. 깜짝 놀랄 만큼 그새 많이 자랐는데 그런 모습을 국민들과 공유하겠다는 것이 주요 목적이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풍산개를 돌보는 사진을 가끔 페이스북에 올린다. 

지난 7월3일엔 풍산개 강아지에게 우유를 먹이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48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