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국은행이 26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오전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0.75%로 인상하기로 의결했다.

15개월 만의 금리인상이다.

한은은 지난해 코로나 사태 발발 후 3월16일 1.25%에서 0.75%로 낮춘 데 이어 5월 28일 0.5%로 추가 인하, 역대 최저의 '초저금리 시대'를 열었다.


향후 금융시장의 거품 파열 우려 등 경제 전반에 충격이 예상되는 데도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것은 누적된 금융불균형을 방치할 수 없는 한계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시중에 넘치는 유동성이 부동산 등 자산시장 과열을 부추기는데다 최근의 집값 급등도 금리 인상 압력을 키웠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가계 빚은 사상 처음 1805조원을 돌파했다.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올라도 연간 이자부담이 4조여원이나 늘어나면서 가계에 심대한 타격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최근 1년간 늘어난 가계 빚만 168조6000억원이다. 

증가 폭으로도 사상 최대치다. 


초저금리 기조를 등에 업은 가계가 지난해부터 대출을 늘리며 주식·부동산·암호화폐 등에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을 끌어모아 투자)’을 이어온 영향이다.

이같은 초저금리는 주택, 주식, 코인 등의 자산시장 거품을 양산하면서 빈부격차를 역대 최악으로 확산시키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낳았다.

 

금융당국 등은 몇달 전부터 금리인상을 예고하며 금리 인상 시 큰 폭의 거품파열을 경고해왔다.

일각에서는 연내 추가인상 가능성을 점치고 있어 시장을 긴장시키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4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