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최근 자신의 언행으로 비롯된 당혼란상에 대해 사과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자신의 지지세력에 대해 공개적으로 자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당대표를 흔들지말라”고 공개경고했다.




이준석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로서 지금까지 경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모든 분란과 당내 다소간의 오해가 발생했던 지점에 대해 겸허하게 진심을 담아 국민과 당원께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갈등,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녹취록 진실 공방 등에 대해 이같이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많은 국민들과 당원들께서 애타게 기대하시는 대로 꼭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하는 선거"라며 "비록 그 방법론과 절차에 있어서 다소 이견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제 선관위가 출범하는 이상 이런 이견보다는 정권교체를 향해 모두 결집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지금까지의 혼란과 여러 부족했던 점에 대해 사과 말씀을 올리고, 앞으로도 공정한 경선 관리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우리 지도부가 경주하겠다는 약속을 한다"며 거듭 자세를 낮췄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캠프 인사들이 계속 당 대표를 흔드는데, 이런 일이 후보 승인이나 묵인 없이 과연 가능한 일인가. 후보 따로, 참모 따로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캠프 민영삼 전 특표가 ‘이준석 대표는 사퇴후 유승민 캠프로 가라’고 말했다가 경질된 것과 관련 이같이 의혹을 제기하며 “캠프인사들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윤석열 후보 본인이 직접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캠프의 핵심인사들, 윤 후보와 가까운 인사들은 도대체 왜 이런 도발을 하는 것이냐. 무엇을 노리고 이러냐”며 거듭 의혹을 제기한 뒤, "이제 더 이상 당대표를 흔들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030세대의 지지를 받고, 전당대회에서 치열한 경쟁을 거쳐 선출된 당대표를 힘으로 흔들면서 2030세대의 지지를 바라느냐. 속으로는 청년들을 무시하는 처사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당대표, 원내대표가 모두 없는 날 무슨 기습작전하듯이 입당한 것부터 예의가 아니었다. 당을 무시한 오만한 행동이었다. 입당후 비전과 정책 발표는 하나도 없이 지지자들을 앞세워 당 접수를 시도하고 당 대표를 흔드는 일이 계속됐다”며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하러 온 거냐, 아니면 당권 교체를 하러 온 거냐"고 맹공을 퍼부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3일 자신의 지지단체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사퇴 촉구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윤사모는 윤석열 대통령 예비후보와 무관하게 활동하는 자발적 단체로 알고 있다”면서 “윤사모 회원 일부가 오늘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이준석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고 하는데 이 집회는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당내 갈등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캠프는 그러면서 “당의 단합을 강조해 온 윤 후보의 뜻을 존중하여 집회를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대선 주자가 지지단체에 활동 자제 요청을 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4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