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번엔 국민의힘 비대위설을 두고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캠프 사이에 갈등이 고조됐다. 

이준석 대표가 “경선버스 운전대 뽑아갔다”며 발끈했다. 

윤석열 전 총장이 “황당무계한 보도”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이런 보도 두고 정치공방은 상식 아니다”라고 사태는 커졌다. 


윤석열 캠프 내 특보가 공개적으로 이 대표 사퇴를 언급했다. 

국민의힘 다른 대권주자들이 윤석열 캠프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래저래 파장은 이어졌다.



일요신문 친윤 의원 전언 보도...“경선관리할 비대위 필요 결론”



지난 20일 <일요신문>은 '친윤'으로 분류되는 국민의힘 의원실 측이 “특정 후보와 가까운 이준석 체제로는 공정한 경선이 힘들다. 지금 불거지는 소동도 이 때문 아니겠느냐. 경선만 따로 관리할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윤 후보도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친윤’으로 분류되는 국민의힘 한 의원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힘을 모아도 시원찮을 판에 대표를 중심으로 분란만 벌어지고 있다. 지금 국민의힘은 ‘대위기’다. 윤 후보에게 유리해서가 아니라, 당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처럼 외부에서 신망 있는 인사를 주축으로 비대위를 꾸리면 대선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요신문>은 덧붙였다.



이준석 “ 경선버스 운전대 뽑아가고 의자도 부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경선 버스를 8월 말에 출발시키려고 세워놓고 기다렸더니 갑자기 사람들이 운전대를 뽑아갔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일요신문>이 보도한 윤 전 총장의 '비대위' 검토설에 대해 “버스에 앉았더니 운전대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이어 "밖에다 페인트로 낙서하고, 의자도 다 부수는 이런 상황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전 총장 측이 기사를 낸 언론을 고소하겠다고 했는데 해당 내용을 떠들고 다닌 캠프 사람이나 유튜버도 고소할 것인지 의아하다"고 꼬집기도 했다.



윤석열 “ 황당무계한 일...이런 보도 가지고 정치공세 펴는 것도 상식 반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자신의 캠프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끌어내리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려 한다는 <일요신문> 보도를 직접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여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언론중재법 개정안 저지 기자회견을 가진 뒤 기자들의 질문에 "비대위라는 건 전당대회를 통해 임기가 보장된 대표를 끌어내린다는 의미인데, 그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 황당무계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도를 접한 이준석 대표 및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반발에 대해서도 "이런 황당무계한 보도를 가지고 정치공세를 펴는 것 역시 상식에 반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맞받았다.

 

윤 전 총장은 하태경 의원이 '법적 대응 검토' 말고 실제로 법적 대응을 하라고 촉구한 데 대해 "저희가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일요신문> 보도에 대해 "비대위 검토 기사는 황당무계한 허위보도, 가짜뉴스"라며 "해당 언론사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극구 부인했다. 



유승민 “이준석 체제 무너지면 대선 물 건너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 체제가 무너지면 이번 대선은 물 건너간다"며 '당 대표 흔들기'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1 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홍통거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 몇몇 후보 캠프의 갈등에 대한 질문에 "이준석 대표도 좀 자중하시고, 말을 좀 아끼시고"라면서 "그런데 이준석 당 대표를 흔드는 그런 세력들은 이제는 제발 그만하시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이준석 대표 체제가 무너지면 대선은 보나마나 이길 수 없다"며 "당 대표와 당 지도부 흔들기 그만하고 후보는 후보대로 또 당 지도부는 당 지도부대로 각자의 역할에 충실한 그런 모습으로 빨리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 캠프 특보 “대표 사퇴 후 유승민 캠프로 가든지...” 



윤석열 캠프의 민영삼 국민통합특보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권 교체 대업 완수를 위해 이 대표는 1.대표 사퇴 후 유승민 캠프로 가서 본인 맘대로 하고 싶은 말 다 하든지, 2."대표직을 유지하며 대선 때까지 묵언수행 하든지...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이 대표를 직접 흔들었다.


이 주장은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이 대표 측과 타 대선후보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민 특보는 파문이 확산되자 글을 올린 뒤 4시간 반만에 해당 글을 삭제했다.

 "캠프와는 전혀 관계 없이 제 개인적인 판단에서 단상을 올린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즉시 해촉됐다. 

국민통합과 외연 확장의 적임자라며 민 특보를 영입한 지 나흘만이다.

윤석열 캠프는 상주 인원만 150명에 달할 정도로 대규모 편성돼 논란을 바람잘 날이 없을 정도로 통제가 안 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4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