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 원문동(갈현동) 래미안슈르 단지. 갈현동의 노인비율은 11.0%로 과천시에서 노인비율이 가장 높은 과천동(17.3%)에 비하면 6.3%포인트가 낮다. 사진=이슈게이트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2020년11월1일 기준)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16,4%이다.


노인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은 고령사회, 20% 이상은 초고령사회라고 부른다. 


이 기준으로 본다면 성남시, 안양시, 과천시는 모두 고령사회다.

의왕시는 아직 고령화사회에 머물고 있다.




노인비율 성남시(14.47%), 안양시 (14.07%), 과천시 (14.06%), 의왕시 (12.8%) 



 성남시, 안양시, 의왕시, 과천시를 비교하면 성남시가 가장 노인비율이 높다.

 그 다음에 안양시, 과천시, 의왕시이다. 


성남시는 2020년12월말 기준으로 65세 이상 노인(13만4천863명)이 전체인구 (93만1천654명)의 14.47%로 안양시, 과천시보다 노인비율이 높다.

안양시는 올 6월30일 기준 65세 이상 노인(7만7천386명)은 전체 인구 (54만9천903명)의 14.07%로 과천시보다 근소하게 높다.


의왕시는 인근 3개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다. 

의왕시 노인비율은 2019년12월말 기준으로 12.8%이다. (전체 인구는 16만2천344명, 노인은 2만823명)


 


과천시가 젊어지는 이유는 재건축 등으로 젊은층 대거 유입 영향 



과천시 노인비율은 지난해말 기준으로 14.22%였다. 

그때만 해도 안양시보다 더 나이든 도시였다. 

그러나 아파트 재건축 이후 주민입주가 시작되면서 갈현동 등에 젊은층이 대거 유입됐다.

 또 과천지정타와 과천지구 등 신도시가 개발되면서 분양을 기대하는 전월세 입주자가 많았다.


그러면서 올 6월말 기준으로 노인비율이 14.06%로 줄어들었다. 

(지난 6월30일 기준 과천시 65세 이상 인구는 9742명, 전체 인구는 6만9천276명)

6개월 사이 노인비율이 0.16%포인트 줄었다. 


신혼부부 등이 많은 과천지정타 입주예정자들이 올해말부터 입주하면 과천시는 더욱 젊어질 전망이다.


이 같은 인구의 변화는 정치사회적으로 적잖은 영향을 가져올 것이다.

젊은층과 학생층 유입으로 사회경제적 활동이 왕성해질 뿐 아니라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30,40대 인구층의 표심이 선거의 승패에 영향을 끼칠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3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