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8일 오전 무네미골 주민들과 환경단체가 과천무네미골 주거지에서 생태환경 실태조사를 하면서 확인한 맹꽁이들. 환경단체 관계자는 "맹꽁이 올챙이들이라며 "맹꽁이들은 행동반경이 1Km이나 된다"고 말했다.  사진=이슈게이트 



과천과천지구에 포함된 무네미골이 법정 보호종 서식지로 알려지면서 무네미골 주민들이 앞으로 있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환경영향평가에 주민 등의 공동 참여를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이와 관련, 28일 오전 사단법인 환경실천연합회와 연대해 무네미골 생태 환경 실태를 조사했다.


무네미골 주민들은 이와 함께 LH가 진행하는 과천지구 토지재감평 작업에 무네미골을 제외해달라고 요구해 27일 예정된 무네미골 토지 재감평 작업은 이뤄지지 않았다.

  



Δ무네미골 생태실태 조사 ...본 평가 때 주민, 환경단체 참여 요구 


28일 무네미골에는 사단법인 환경실천연합회(환실연)에서 현장방문을 나왔다. 

환실연과 주민들은 맹꽁이 서식지 등 무네미골 생태계를 같이 돌아봤다. 

환실연 이경율 회장은 “무네미골은 우면산 좌우 산기슭에 자리 잡고 법정 보호종이 서식할 수 있는 여건과 공간이 풍부한 것으로 보인다. 얕은 개울 쪽에 맹꽁이가 알을 낳고 그 옆 작은 샛강을 타고 올라갔을 때 계곡 쪽에서 볼 수 있는 생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아직은 남아있다고 판단된다” 고 말했다.


그는 “ LH가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되면서 실시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내용 중 누락된 부분을 본 평가할 때 반영하겠다고 하는데 본 평가 시 주민대책위, 환경단체, LH가 공동으로 참여해 환경영향평가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환실연은 앞으로 과천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 보고서의 미흡한 부분을 확인하고 우면산 생태계 내에 법정 보호종인 양서류를 비롯해 다른 동식물이 서식하는지 찾아볼 방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체 수, 활동 범위 등을 파악해 법정보호종이 있는 곳은 사업지구에서 차폐돼 환경보존지역으로 보존될 수 있도록 환경단체로서의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환경단체와 함께 전략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기초로 부실 평가된 부분을 찾고 실사를 거쳐 사업시행자와 사전협의를 거치되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소송 등 행정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28일 오전 환실연 관계자들이 과천무네미골 밭에서 생태 환경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이슈게이트


Δ환실연 "맹꽁이 행동 반경 1Km, 이동범위와 영역고려해 지구지정서 제외해야"



환실연 측은 맹꽁이가 반경 1km를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활동범위와 영역을 고려해서 지구지정에서 무네미골을 제외시켜야 한다고 했다. 

보호종 개체수, 활동영역이 얼마인지 등 확실한 생태 대상이 있으면 제외시키는 것은 큰 문제는 없다고 내다봤다. 

이에 과천시가 무네미골을 환경생태보존지역으로 지정해줘야 하는데 과천시가 입안을 해 줄지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무네미골 토지대책위 서재광 위원장은 “비가 오면 맹꽁이 울음소리가 떼창으로 들릴 정도로 맹꽁이가 많은 곳인데도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지구계획지구로부터 약 1km 이상 이격된 주암지 부근에서 청음으로 확인됐고 맹꽁이가 계획지구에 있을 가능성은 낮다고 한다” 며 “ 환경영향평가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무네미골 토지대책위가 보여준 과천지구 전략환경영향보고서에는 맹꽁이 서식지에 대해 현지조사 내용 없이 문헌조사 결과만 나와 있다. 

도롱뇽의 경우 현지조사결과 계획지구 외부의 북측 산림 계곡부에서 난괴가 관찰되었으나 계획지구는 대부분 시설지 및 나대지, 경작지, 묘포지 등 인위적인 인간의 간섭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는 지역이므로 도롱뇽이 계획지구를 이용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돼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3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