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과천아파트값과 전셋값은 이번주 상승폭을 키웠다. 사진은 최근 신고가에다 전월세 거래도 활발한 과천래미안슈르 아파트 단지 전경.
 


경기도 경부1권지역에서 과천시, 안양 만안구 아파트값 상승세가 강해지고 있다.

경부1권지역 매매수급지수도 지난주 113.7에서 이번주 114.8로 수요가 많아지고 있다.


23일 한국부동산원 주간동향조사(19일 기준)에 따르면 이번주 과천시 아파트값은 지난주 0.14%에서 이번주 0.16%로 상승했다. 

 


만안구 이번주 대폭 상승...의왕시는 횡보 



그동안 동안구 아파트값 큰 폭 상승에도 불구하고 안양만안구는 상승세가 약했다.

하지만 이번주 0.39% 상승했다. 

지난주 0.22%에 비하면 큰 상승폭이다.

동안구는 지난주 0.86%로 상승세 둔화 조짐을 보였지만 이번주 0.87%로 다시 소폭 올랐다. 


군포시는 0.70%에서 0.76%로, 의왕시는 0.56%에서 0.56%로 횡보했다.



전셋값, 분당구는 하락으로 전환...과천 안양 등은 상승폭 커져 



재건축 2년 실거주 의무가 폐지되면서 재건축 단지에선 전셋값 하락세가 뚜렷하다. 

재건축 의무거주가 폐지되면서 일부 재건축에서 매물이 증가하면서 강남4구의 전체 상승폭은 전주 0.19%에서 0.17%로 축소됐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재건축 2년 실거주 규제 철회의 영향이 있는 일부 지역은 매물이 증가하며 상승폭이 유지 혹은 축소됐지만, 그 외 지역은 방학철 이사수요, 준공물량 감소 영향 등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과천시전세는 지난주 0.08%에서 이번주 0.12%로 상승폭이 커졌다.

안양만안구는 0.22%에서 0.27%로, 동안구는 0.43%에서 0.59%로 상승했다. 

 

성남시 분당구는 신규입주물량으로 지난주 0.07% 상승에서 이번주 –0.12%로 하락반전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9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