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벌레가 나무를 뒤덮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나뭇가지 같기도 하지만 가까이 가서 보면 움직이는 벌레다. 

등산하다가 멈춰 쉬려고 하면 하늘에서 툭툭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나무를 감싸고 있을뿐 아니라 길에도, 의자에도 다닥다닥 붙어 있기도 한다.


몸길이 7∼10cm로 나뭇가지를 닮은 대벌레는 사람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는 않지만 나뭇잎을 갉아먹어 산림해충으로 분류된다. 




나뭇가지인지 대벌레인지 잘 분간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 사진=경기도청

경기도 청계산 매봉과 수리산 감투봉 등지에 대벌레가 출몰했다.

등산객이 지난 13일쯤 의왕청계산 매봉 일대에서 대벌레 피해를 신고했다.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가 피해상황 조사를 벌인 결과, 최초 신고 접수된 청계산은 물론, 인근 수리산의 감투봉과 능내정 일대에서도 대벌레의 집중발생이 확인됐다. 


이에 경기도가 수리산·청계산 일대 집단 발생한 돌발해충인 대벌레에 대해 산림청 국유림관리소와 공동방제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16일 청계산 일대 집중발생지를 대상으로 지상방제 등 선제적 조치를 취했다.

이어 오는 30일까지 산림청 국유림관리소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수리산과 청계산 일대에 대한 공동 집중방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끈끈이롤 트랩 설치, 털어 잡기 등 주변 환경 영향을 고려한 생활사별 맞춤형 방제로 등산객 피해를 최소화 할 방침이다.


경기도 이성규 산림과장은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돌발해충 발생빈도가 높아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의왕시 산림공무원이 최근 청계산매봉 일대에서 대벌레 방제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늦가을까지 땅위에 산란해 알로 월동하다 3월 하순~4월에 부화한다. 주요 방제방법으로 화학적, 생물학적, 물리적 방제 등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최근 겨울철 이상 고온으로 알의 생존률이 높아진데다 급격한 도시화에 따른 천적감소 등 생태계 교란 등의 이유로 대벌레의 대량 출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8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