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간한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 2021'의 주요 내용을 보건복지부가 분석해 19 일 발표한 것에 따르면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3.3 년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국가 평균  81.0 세보다 2년 이상 길다.



남녀 평균  기대수명은 83세...일본보다 1년 짧아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2019 년 기준  83.3 년으로  OECD  국가 평균보다  2.3 년 길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일본(84.4 년)보다는 1.1 년 짧다.

기대수명은 해당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다.


10 년 전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기대수명은  3.3 년 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기대수명이 80.3 년으로  80 세를 넘었다.

여성은  86.3 세로 조사됐다.



자살사망률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아 



2018 년 우리나라의 자살사망률은 인구  10 만명당  24.7 명.

 OECD  국가 평균(11.0 명)의 배 이상이었다.

국내 자살사망률은  2009 년 인구  10 만명당  33.8 명에서  2017 년  23.0 명으로 감소세였으나, 2018 년  24.7 명으로 다소 증가했다.


영아사망률은 출생아 1천명당  2.7 명으로  OECD  평균(4.2 명)보다  1.5 명 낮았다.



흡연율은 16.4%, 연간 주류 소비량  8.3ℓ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비율인 흡연율은 OECD 평균 (16.4%)과 같다.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주류소비량은 연간 8.3 리터로 OECD평균(8.8 리터)보다 낮다.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는  OECD  국가 중 가장 많다.

의사와 간호사 등 보건의료 인력은  OECD  평균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OECD  보건통계는 주로  2019 년 수치를 기준으로 회원국의 보건의료 수준을 비교한 것이다.


보건의료자원을 보면  OECD  국가와 비교해서 임상의사, 간호인력(간호사·간호조무사) 등 인적 자원은 적고 병상, 의료장비 등 물적 자원은 많은 편이었다.


임상 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1천명당  2.5 명으로  OECD  국가 평균(3.6 명)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일본과 같은 수준이고 우리보다 의사 수가 적은 나라는 폴란드, 멕시코뿐이다.


간호인력은 인구 1천명당  7.9 명으로  OECD  평균(9.4 명)보다  1.5 명 적었고, 이중 간호사는 인구 1천명당  4.2 명으로  OECD  평균(7.9 명)보다 적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