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천지사방을 분간하기 어려운 짙은 안개 속에서는

언제나 훤히 보이던 산도 보이지 않고

강도 보이지 않고 가야 할 길도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사람들은 스스로 두려움에 당황하며

가야 할 길을 잃어버리고 헤맨다.


그러나 지혜로운 사람은

지척이 보이지 않는 짙은 안개 속에서

가야 할 길이 보이지 않아도,

자신이 서 있는 발밑에 길이 있음을 알고 

그 길을 따라간다.


그래서 옛 사람이 이르기를

누구나 자신의 발밑에 길이 있으니

눈앞의 길이 보이지 않을 때는

자신이 서 있는 발밑을 보라 한 것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