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종천 과천시장. 사진=이슈게이트 


김종천 과천시장은 10일 페이스북에 “학교교육환경 악화된다는 주장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과천시민 일부가 과천시 개발사업으로 자녀들의 학교 배정문제가 악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시민은 최근 지역커뮤니티에 “우리 아이들이 불과 2~3년 뒤에는 걸어서 중학교를 다니지 못하고 안양으로 배정받게 될 현실을 시장님은 알고 계신가요. 여기에 대해 고민하고 관심을 갖고 계신가요”라는 글을 올렸다.


김 시장은 페이스북에서 “과천과천지구 등 기존 개발사업지와 시가화 예정지에 주택을 공급하는 것으로 현재 도심지, 지식정보타운의 교육환경이 악화된다고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다”면서 “과천과천지구와 주암지구에는 합쳐서 초등학교 3개, 중학교 2개, 고등학교 1개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발사업에 따라 입주하는 주민들의 아이들은 위 과천과천지구와 주암지구에 설립되는 학교를 다니기 때문에 과천동에 추가로 주택을 공급해도 도심지의 교육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현재 과천시내에 초등 4, 중등 2, 고등 4개 학교가 있다”고 부연했다. 


김 시장은 “시가화예정지에도 학교용지를 확보하며 개발을 할 예정이어서 오히려 주변의 교육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