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가 도시 주변에 있는 청계산 관악산 우면산 등지에서 매미나방이 이상번식함에 따라 방제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과천시청

과천시가 매미나방 등의 돌발해충에 대한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방제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시는 재작년부터 겨울철 날씨가 따뜻해 매미나방 등 돌발해충 개체 수가 급증했으며, 올해는 봄 또한 일찍 찾아와 유충 등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과천시는 오는 7월 인근 산 등산로에 돌발해충 유인트랩 50여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유충이 성충이 되어 날아다는 특성에 맞춰 롤트랩 설치방식을 두 나무사이에 넓게 두르는 방식으로 변경하는 등, 돌발해충 방제작업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도심지 가로수에 대하여도 지상약제 살포, 수간주사 등을 통해 돌발해충 방제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 병해충예찰방제단을 구성, 돌발해충 개체 수를 조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과천시는 지난 3월부터는 관악산, 청계산 등 인근 산지와 문원동 사기막골 등을 중심으로 고압 살수포와 장대톱 등을 활용해 친환경 방식으로 나무에 붙어있는 알집을 제거했다. 

4월부터는 알에서 깨어난 유충 제거에 힘을 쏟고 있다. 

등산로 초입에는 살수 차량을 이용해서, 높은 곳에는 직접 등짐펌프를 들고 올라가 병해충 약제를 살포하고, 유충이 나무줄기를 기어 다니는 특성에 맞춰 유충제거를 위해 각각의 나무에다 롤트랩을 감아주었다. 


과천시는 주변이 산으로 둘러 쌓인 만큼 벌레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라며 앞으로 방제사업을 더욱 강화해 시민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