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장 주민소환 투개표를 관리하는 과천시선거관리위원회. 사진=이슈게이트 



과천시장 주민소환 비용으로 총 7억7천여만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과천선관위는 9일 과천시장 주민소환 본경비로 4억6천827만300원을 과천시청에 납부요청했다.

과천선관위 관계자는 " 이 비용은 투개표소를 관리하고, 사전 투표 비용, 계도 홍보 등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8일 주민소환 투표일을 발의함에 따라 9일 오전 전자문서로 과천시청에 보냈다"고 덧붙였다.


주민소환법 관련 규정에 따라 과천시청은 경비 납부요청을 받은 뒤 5일 내 납부해야 한다.


과천 선관위는 이미 과천시청으로부터 3억500만원을 수령해 기본경비로 사용하고 있다.

과천선관위는 주민소환 청구 서명이 진행되던 지난 1월말 ‘감시 및 단속 경비’로 3억500만원을 과천시에 요청했고, 과천시는 2월초 선관위에 납부했다.

 

과천선관위는 30일 투표에 유권자 3분의1 이상이 참여할 경우 진행할 개표 사무원으로는 선관위 직원을 대거 투입키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