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6월을 맞으며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

그동안 

우리들을 꿈나라로 

한껏 취하게 하더니만,

이제 

슬그머니 사라졌습니다.


붙잡고 싶지만 붙잡을 수 없으니 

그래 그동안 

"많이 고마웠다. 잘가라!"

라고 담담하게 보내야함을,


내키지 않은 6월,

본격적인 무더위가 

우리들을 힘들게 하겠지만

누군가의 

"바람이 불지 않으면 노를 저어라" 는

말처럼,

이 또한 담담하게 맞이해야 함을,


들려오는 

계곡의 청량한 물소리

그리고 새소리에

어느덧 

흠뻑 빠져드는 나를 바라봅니다.


~ 유월 어느 날 진관사 계곡에서. 글 사진=박시응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