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회고록 ‘조국의 시간’을 출간했다. (사진) 

그는 이 책을 내면서 “나는 죽지 않았다. 죽을 수 없었다.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 나의 흠결을 알면서도 응원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버틸 수 있었다”고 했다.


사진=조국페이스북. 


그는 5월27일 트위터에 “안녕하십니까, 조국입니다. 오랜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보내며 조심스럽게 책을 준비하였습니다. 밝히고 싶었던 사실, 그동안 가슴속에 담아두었던 말을 털어놓고 나니 마음이 한결 가볍습니다. 촛불시민들께 이 책을 바칩니다”고 출간 사실을 알렸다.


이어 언론에서 자서전 출간이라고 보도하자 “자서전이 아니라 회고록”이라고 정정했다. “ 일생을 서술한 책이 아니라 민정수석과 법무부장관 시절을 돌이켜 생각하며 지은 책”이라고 했다.

30일에는 “정독과 질정을 기대합니다”라며 “그동안 하지 못한 최소한의 해명과 소명을 한 것”이라는 책 발간 이유를 거듭 강조했다.



다양한 평가와 반응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나서 위로의 글을 남겼다.


 “가슴이 아프고 미안하다”(이낙연) “가슴이 아리다”(정세균) “조국의 시련은 개인사가 아니다”(추미애) 등 위로의 메시지가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강성 당원들의 지지를 받는 조국씨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땀은 나를 위하여 흘리고, 눈물은 이웃을 위하여 흘리고, 피는 조국을 위하여 흘려라"고 말했다.



'조국 흑서' 출간팀 "항복이다.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두 손 들어 



  ‘조국 흑서’ 출간에 참여했던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풍자했다. “세계 최고의 멘탈왕”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두 손 들었다.

서 교수는 30일 자신의 블로그에 “보통 사람 같으면 쪽팔려서 때려치울 일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음에도 여전히 (조국은) 정의의 화신인 척하고 자신을 변호하는 책을 낸다”며 “나도 멘탈 강하기로 자부하지만, 조국에 비하면 내 멘탈은 깃털보다 가볍고, 모래알처럼 흩어지고, 금방 녹아 없어질 아이스크림 같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난 조국에게 항복한다. 안 말릴 테니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 회고록 출간 소식에 대해 “하여튼 이 친구(조 전 장관)의 멘탈은 연구대상”이라고 했다.




송영길, 조국 출간하자마자 “조국 사태 사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조국 사태'와 관련해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의 법률적 문제와는 별개로 자녀입시문제에 대해서는 조국 전 장관도 수차례 반성했듯이 우리 스스로도 돌이켜보고 반성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에서 열린 '민심경청 프로젝트 결과 대국민보고회'에서다. 


그러면서 "민주화운동에 헌신하면서 공정과 정의를 누구보다 크게 외치고 남을 단죄했던 우리들이 과연 자기문제와 자녀들의 문제에 그런 원칙을 지켜왔는지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며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지위 인맥으로 서로 인턴 시켜주고 품앗이하듯 스펙 쌓기 해주는 것은 딱히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런 시스템에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수많은 청년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는 일이었다"고 조 전 장관을 정면 비판했다.



조국 “ 민주당은 나를 밟고 전진하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조국사태 사과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겸허히 받아들입니다"라고 밝혔다.

조국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송 대표의 조국사태 사과 발언을 링크시킨 뒤 이같이 말하고  "<조국의 시간>에는 물론 그 이전에도 저는 같은 취지의 사과를 여러번 하였습니다"라며 "민주당은 이제 저를 잊고 부동산, 민생, 검찰, 언론 등 개혁 작업에 매진해주시길 바라마지 않습니다. 저를 밟고 전진하십시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공직을 떠난 사인(私人)으로, 검찰의 칼질에 도륙된 집안의 가장으로 자기 방어와 상처 치유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출간 하루 만에 10만부 돌파” 자랑도 



조 전 장관은 그러면서 자신의 책 <조국의 시간>을 출간한 한길사가 "‘조국의 시간’이 공식 출간 하루 만에 10만 부를 돌파했다. 성원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공지한 글을 첨부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