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5월) 민주당 경선일정 연기를 주장, 갈등이 표면화됐다.

그동안 정세균 이낙연 후보 측은 송영길 대표에게 결단을 미루는 형식을 취했다.

경선일정을 둔 후보 간 신경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민주당은 당헌에 따라 9월에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백신 문제가 해결돼 (집단면역이) 가시권에 들어왔을 때 경선을 시작하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며 대선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적어도 다음 집권에 성공하려면 국민과 더불어 호흡하며 아플 때 같이 아프고, 코로나를 넘어설 때 같이 희망을 얘기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며 거듭 경선 연기를 주장했다.

친노무현계인 이 의원은 친문주자를 자처하고 있다. 재판 중인 김경수 도지사의 뜻을 담아 자신이 출마한 것으로 말하고 있다.

조기선출을 주장하는 이 지사 간 갈등이 전면화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