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섬진강에세이› 어리석은 달은 제빛을 감추지 못한다 - 박혜범 칼럼니스트
  • 기사등록 2019-12-07 08:44:15
기사수정


백걸 김만근 선생의 소장품 부끄러움을 모르는 탐욕의 두꺼비.



한파가 몰아친 기해년 동짓달 열하루 깊은 밤

창문 밖 깜깜한 어둠 속 허공에 뜬 달이

온 세상에 들켜버린 일그러진 제 모습에 놀라고

제빛에 소스라치며 안절부절 어쩔 줄을 모른다.

 

스스로를 감추지 못하는 어리석은 달이

온 세상에 들켜버린 제 모습과 제빛을 어둠 속에 감추려

애를 태우며 안달복달 야단이지만

어쩌랴 어리석은 달은 제빛을 감추지 못한다.

 

제빛 달빛에 들켜버린 어리석은 달을 누가 있어 감춰줄 것인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달나라 월궁에는

가슴으로 살지 못하는 배반과 탐욕의 두꺼비가 살고 있을 뿐

우리들이 꿈꾸는 아름다운 달의 여신 항아는 처음부터 없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68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