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장 김치는 양이 많다보니 빨간색 고무대야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빨간색 고무대야는 통상적으로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져 카드뮴 등 중금속이 용출될 우려가 있어 식품용 기구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주의를 요한다. 또 대야, 소쿠리, 바가지, 김장비닐, 고무장갑 등을 사용할 때는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조리 기구와 용기를 많이 사용하게 되는 김장철을 맞아 국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식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조리 기구의 올바른 사용법을 안내했다.


식품용 기구는 식품용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사진= 식약처


식약처는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단어 또는 '식품용 기구 도안',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 등 재질명과 소비자 안전을 위한 주의사항 등이 표시되어 있다"면서 "식품용 기구를 구입할 때는 표시사항을 확인 후 용도에 적합한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장철 김치를 담구면서 대야, 소쿠리, 바가지, 김장비닐, 고무장갑 등을 사용하게 되는데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선택해 사용해야 한다. 김치, 깍두기를 버무릴 때 빨간색 고무대야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식품용으로 제조된 플라스틱 재질 또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대야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플라스틱 재질은 고온에서 외형의 변형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가열된 식품을 담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특히 플라스틱 국자나 바가지를 국 냄비 등에 넣고 음식과 함께 가열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플라스틱 재질 대신 스테인리스 국자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국물을 우려낼 때 농산물 포장 용도로 제조된 양파망은 절대 사용하면 안 된다. 뜨거운 온도에서 양파망의 붉은색 색소 등이 녹아 나올 수 있는 만큼 식품용으로 제조된 스테인리스 재질 육수망(통)을 사용해야 한다.
 아울러, 패스트푸드 매장 등에서는 쟁반위에 깔아두는 광고지에 감자튀김이나 케찹 등이 바로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인쇄용 잉크가 식품으로 묻어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식품용 기구등의 올바른 사용정보를 활용하여 안전하고 건강한 식생활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참고로 식품용 기구등의 올바른 사용방법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 ‘알림·교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67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