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4단지,10단지에서 거래 활발하고 많이 올라”...“서초 강남과 인접해 키 맞추기 하려는 부분도 있어” “전세가 전국 최고인 것은 청약대기 수요에도 매물 부족현상 때문”


정부의 11·6 분양가상한제 발표 이후 경기 과천이 매매 및 전세가격 상승률에서 전국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인접한 강남 서초와 키 맞추기를 하는 과정”이라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재건축 중인 과천 1단지. 평균 평당 3998만의 후분양에 성공하면서 과천 집값이 저평가 돼있다는 인식을 갖게 했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15일 공개한 11월 2주차 주간아파트 가격동향 자료(11월11일 기준)에 따르면 경기 과천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97% 올랐다. 이는 전주 0.51%에서 0.4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11월 11일 기준 과천시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며 다음이 부산해운대구의 0.42%다.

 안양시 만안구가 0.32%, 성남시 분당구가 0.25% 올랐다.

반면 분상가 상한제 핀셋규제를 받은 서초구는 0.14%, 강남구는 0.13%, 송파구는 0.14%의 변동률을 보였다.


과천시는 전세가에서도 0.80% 상승해 변동률에서 전국최고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 측은 “과천 집값 상승률이 높은 것은 원문·중앙동의 준신축 및 재건축 위주로 올랐기 때문”이라며 “1단지 후분양 분양가격을 보고 과천이 지금까지도 ‘저평가 됐었다’라는 인식이 생겨 투자 심리가 몰렸고 가격은 수요대비 공급부족으로 인해 오르고 있다”고 했다. 


한국감정원 측은 한 매체와 통화에서 “특히 분상제 지역 지정을 피하게 되자 주공4단지, 10단지를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히 되며 가격이 올랐고 이에 따라 상승률이 높게 찍히고 있다”면서 “변동률 상승세는 서초, 강남과 인접해 키 맞추기를 하려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과천시 전세가가 크게 오르는데 대해서도 감정원 측은 “공공주택 청약 대기수요가 몰리지만 분양 연기 등에 따른 매물 부족현상으로 오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66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백영철기자  
  • 뉴스 너머 이슈를 보는 춘추필법 이슈게이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