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소방본부가 최근 극단선택을 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에 관련된 119구급활동 내부문건을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유출문건은 설리가 살던 경기도 성남시 성남소방서119구급대의 보고문서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자체 조사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지난 14일 오후 3시20분쯤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께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으로 설리의 사망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무문건이 유출됐다.  


소방본부 청문감사담당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며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63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